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신' 1,2권이 이번달 20일에 초판을 찍었다!

탐서가(貪書家)들이여, 가만히 있을 수 있는가?

여러번 나를 흥분시킨 베르나르라는 이름에

얼른 사려 했으나


최근 너무 책을 많이 질러서

친구가 다 읽기를 기다렸다가 빌려서 읽어재꼈다

ㄴ바로 이것.


표지 배경에서 저 파란 눈처럼 보이는 부분은

현제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홈패이지의 대문짝으로도 쓰이고 있는 그림이다.
(www.bernardwerber.com)


번역은...역시 이세욱씨!



뭐 어찌되었든,


미카엘 팽송은 천사의 단계를 넘어

'신이 되기 위한 후보생'이 된다.

그곳에서 다시만난 라울과 함께

또 다시 탐험을 한다.


타나토노트를 지나,

테오노트로써!

이들은 18호 지구위에 여러 생명체들을 키워나간다

이 부분은 '스포어'라는 게임을 연상시켰다.

ㄴ스포어는 세포부터 시작해서 자신만의 생명체를 키워나가는 게임이다.


(그래서, 내일부터 스포어를 해볼까 싶다)

역시 뭐 어쨋거나

많은 내용은 언급하지 않을 생각이다만

간단하게 책의 진행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싶다.

'신'은 총 3~4의 '부'와

7개 소재목으로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2권까지의 진행은

'청색작업'과 '흑색작업'이라는 소재목이

'제 1부. 우리는 신'이라는카테고리로 엮여있다.

(각각의 소재목이 의미하는 바는

옛 연금술사들이 사용했던 용어와 관련이 있다고 한다.

이것은 책을 읽다보면 주석에서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마치 '개미'에서 '개미','개미의 날','개미혁명'의 세 부로 나누었던 것 처럼

'신'에서도 3~4부로 나뉘어 지는것으로 생각된다.



" '신'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베르나르는 제 1부의 마지막을 그가 즐겨 쓰는 방법인

「혹시 저게 바로…….」

라는 표현으로 마무리한다.

타나토노트와 천사들의 제국의 끝에서 그랬던 것 처럼.

"이놈의 '신'이 언제 나오는거야!"라고

투덜대다 잊을만 하니 나와버린 '신'



좋아하는 작가의 신작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다.

게다가..


제길, 또 기대하게 하다니!

'¤ 이야기를 찾아 > 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러운 종살이 말버릇' - 그거 재밌는 표현이군  (2) 2009.12.19
Invictus - William Ernest Henley  (2) 2009.12.14
보라빛 소가 온다  (6) 2008.12.31
베르나르 베르베르 - 신  (9) 2008.11.25
시인의 검  (1) 2008.09.28
실낙원  (0) 2006.10.29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nvil6813 BlogIcon 피룽 2008.11.25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베르나르 하..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elrmekaksgh BlogIcon 엘르멕 2008.11.26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읽어보고싶다 -_ㅠ...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routezero BlogIcon 루트 2008.11.26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목이맘에드는군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routezero BlogIcon 루트 2008.11.26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오타발견해서 글 남겨요 개미왕국(x)->개미혁명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rockmet BlogIcon 센텔 2008.11.26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s//어이쿠 이런 실수를;감사합니다 ;ㅂ;ㅋ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ahj061801 BlogIcon 아메바 2008.11.29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함 'ㅅ'/
    저도 책좀 읽어야겠네요 허허<

  7. 안현진 2010.11.26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고나니 고상한 지식인이 된 느낌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