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게 트렁크를 열어재꼈다.
조용히 창 틈을 통해 내비치는 햇살을 즐기던 먼지들이 놀란듯 요동치며 작은 바람을 이루었다.

호기심 많은 햇살은 그에 아랑곳 않고 트렁크 속을 가만히 비추었다.

 

조용한 기숙사.

트렁크를 옷가지로 채워넣은 그는 가만히 텅 빈 기숙사에 줄지어 서 있는 2층 침대들을 가만히 바라보다가 충동적으로 가방들을 끌고서 밖으로 뛰쳐나갔다. 

 

빠앙 빠아앙 -

검은 먼지가 춤을추는 도로.

차들이 시끄럽게 지나간다.

 

그의 어깨는 무겁다.

그의 손은 괴롭다.

오른 손으로 가방 하나를 끌고, 등을 모두 가리는 커다란 책가방을 매고, 왼 손에는 두개의 손가방을 들고 있다.

손가방 중 하나의 손잡이가 꽤나 쪼삣해서 손바닥을 잘라버릴 기세로 짓누른다.

 

빵 빠앙 -

귀가 멍멍하다. 약간 어지러움이 느껴진다.

오늘따라 햇빛이 더 뜨겁다. 그런데도 바람은 더 차갑다.

덕분일까, 땀은 나지 않는다.

 

빵 빵 -

그의 귀는 무겁다.

그의 어깨가 멍멍하다.약간 눈이 어지러움을 느낀다.

땀은 나지 않는다.

 

 

빠아아앙 -

 

어지러운 눈에서 땀이 흐른다.

 

문득 고개를 들었더니

두갈래 길이 있었다.

 

시끄럽지만 짧은 길.

조용하지만 돌아가는 길.

 

 

그는 가만히 서 있다가

그가 선택한 길은....



ps.

결말따위 없는 '그냥 글'입니다.

소설이라기 보단...그냥 느낌, 심정을 심상화? 이미지화? 그냥 그렇게 막 풀어놓은 -



'¤ 쓰고 그리며 > 마침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변환  (6) 2009.12.22
[일러스트] 격추!  (4) 2009.12.20
Data _ 갈림길  (2) 2009.11.29
[시] 실수를 사랑하세요  (12) 2008.12.25
[시] 차라리 거품이라 우기다  (0) 2008.01.29
초단편코믹 _ 만약...  (12) 2008.01.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manchoo.tistory.com BlogIcon 쩐의시대 2009.12.07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센텔님의 현재의 자화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