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에서 벗어나

넷 상에서 써왔던 많은 글들.

어디에 남아있지?

종이에 쓰지 않은 글들의 많은 것들을 잃어버렸다.

다시 읽고싶어도 찾을 수 없게 된 글들이 많다.

그런 푸념을 잊고있던던 카테고리에 이전처럼 다시 써 놓는다.

부담없이. 개인적인 주저리를 담아.



써둔 글들을 찾아서 다시 종이 위에 옮겨적는건, 너무 미련한걸까.

고맙게도 종이는 잊어버리지 않고, 배신하지 않는다,

시간은 좀 걸리지만.

"
오늘도 수 많은 책속의 인물들이 지껄인다.

모리교수는 실망감을 온전히 느끼고 이해한다면 이겨낼 수 있다고 그랬다..
작년에도 그랬다.

인디언들은 비가올때까지 기우재를 하면 비가 내린다고 그랬다..
작년에도 그랬다.

폰더씨는 절망을 딛고 일어나면 결국 이뤄낸다고 그랬다..
작년에도 그랬다.

글쓰는 법에서, 주인공에게 두번의 좌절을 준 뒤에 탈출구를 마련해 주라고 그랬었지..

산악인 엄홍길씨의 책에서 '길이란 어디에도 없다, 가는 곳이 길이다'
라는 말이 있었지. 내 앞엔 눈이아니라 얼음벽이 있어 해쳐가긴 곤란한 것 같다.
"

옛 글을 돌아보며. 다시 나를 돌아보면, 이건 더 이상 옛 글이 아니다. 오늘의 글. 미래의 글.



<Hello,C?> 덕에 기운을 좀 차린 것 같다. 다시 예전에 책을 보고 글을 쓰며 공부를 하던 기분을 되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저건 끝까지 이어야지. ..좀 재미없겠지만.



아직도 우리는 열매를 맺지 못한 나무. 하지만 언젠가는 열매를 맺을거라고 생각한다.

다른건 몰라도, 열매에 대해선 한 순간도 어찌되든 상관없다고 생각하진 않았으니까.



'¤..살아간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의 정신상태  (2) 2011.07.03
나는 잘 모르겠다.  (2) 2011.06.23
잊고있던 카테고리  (2) 2011.05.10
열매를 맺지 못하는 나무 (+下)  (12) 2010.11.18
'검을 든 음유시인' 이라는 블로그. 그리고..  (10) 2010.11.08
벗어나기  (6) 2010.11.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ngelist.co.kr BlogIcon Angel. 2011.05.1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포스팅이 쌓여갈수록 다시 찾아보기 힘든 글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이럴 때 '카테고리'라는 녀석이 유용한 역할을 해주는군요 'ㅅ'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