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ll.me 완성!

¤ 자유롭게 2011. 11. 8. 18:13


우여곡절 끝에 Centell.me 의 버그를 다 잡고 홈페이지를 완성했다. 개인 홈페이지니까 중간중간에 계속 바꿔 나가긴 하겠지만, 우선은 이 레이아웃으로 놀아보려 한다. 초간단하긴 하지만 이걸 만들면서 홈페이지에 대해 많은 공부가 되었다.



게시판이다. 위 사진은 Work 메뉴의 스크린 샷 이다. 블로그 시스템보다 게시판 시스템을 더 좋아한다. 더 정리된 느낌이고 어떤 글이 올라와 있는지 한 눈에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기존에 블로그에서 '살아간다'메뉴에 쓰던 내용들은 이제 Centell.me의 Diary에 올리려 한다. 블로그는 좀 더 덜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올릴 생각이다.



Share메뉴에서 box를 써보았다. Flash기반의 파일 공유 서비스이다. 음악이나 간단한 파일들을 공유할 생각인데, 저작권이 어떻게 되는지 잘 모르겠다. 위험할지도 모르는 메뉴.



우선 시험삼에서 음악을 하나 올려보았다. box내에서 바로 재생도 할 수 있다. 문제가 된다면 삭제하고 다른 것들을 올려야겠다.



Blog, SNS, RLidea와 같은 메뉴들은 간단하게 텍스트로 구성했다. link, vlink, alink 전부 밑줄도 없고 글자색도 검정색이라서 저게 하이퍼링크 텍스트인지 알아보기 쉽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 편이 깔끔하기 때문에 저렇게 만들었다. 방문자를 배려하기보단 자기 취향을 실현한 홈페이지라서 부가 설명은 붙이지 않았다.




방명록이다. 방명록에 글을 쓰면 그 내용이 이메일로 전달된다. 혹은 아래의 Centell@me.com 버튼을 누르면 아웃룩으로 이메일을 보낼 수 있다. 아이폰 등의 스마튼폰에서 저 버튼을 누르면 바로 이메일 어플로 이동된다.

그 아래의 [contact me] 버튼은 Kontactr 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인데, 저 버튼을 누르면 아래 사진처럼 메일을 보낼 수 있는 창이 나타난다.



그런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IE에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것 같다.



아무튼 이정도에서 일단은 만족하려고 한다. 오래간만에 마음껏 html과 css에 파묻혀서 재미있었다.


센틸닷미를 구경하려면 클릭


centell.m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1.11.2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_+
    이래저래 참신한(!?) 기능들이 보이네요.
    이제 메일도 도메인 메일을 만드시면 되겠군요!:)

    • Favicon of https://centell.tistory.com BlogIcon 센텔 2011.11.24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_<
      우선은 @me 계정을 쓰고있습니다. 일단은 짧고, 도메인도 이걸 생각해서 .me 를 쓴거라서.. 하나정도는 무료로 쓰려구요ㅠ!

  2. 가람 2011.12.06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때,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었던 적이 있는데, 이후 방치했더니 자동 폐쇄되는 일이 있었다죠..(..)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