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높은 벽을 극복하는 사랑의 이야기

오스트레일리아의 다케 마케도니아 묘지에 가면 한 나체 여인상이 있다.


la donna dormentata
넓이 460 mm, 길이 2020 mm, 높이 800 mm

"잠자는 여자(Asleep, la donna dormentata)"라는 이름의 이 여인상으로 장식된 묘는
Laurence Matheson
(1930.4.25 ~ 1987.1.12)의 것이다.


국내에서 전해지는 이야기는 이렇다.


"내가 죽어도 당신과 항상 함께 있고 싶어. 그러니 내 무덤 옆에 당신의 전신 조각상을 함께 묻어주었으면 좋겠어."
 
불치병에 의해 죽어가던 그가 아내에가 남긴 말이다.

그리고, 아내는 그의 부탁을 들어주었다.



이야기의 원본을 찾기위해 웹을 오랫동안 뒤졌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하지만, 이 특이한 묘에 담긴 이야기로서 위의 이야기는 그럴듯 하다.


두 사람을 갈라놓는 벽으로써 죽음보다 더한 것은 없을것이다.

이 동상은, 그 벽을 극복하기 위한 하나의 노력이 아니었을까.



ps.
(2008/12/18 10:59) 에 시작한 포스트.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미루다가 이제서야 마무리지어 올린다.

ps2.
처음 이 이야기를 알게 된 것은 여기. http://durl.kr/22odn
동상에 대한 정보는 이쪽에서 확인했다. http://durl.kr/22ocy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windwaker.net BlogIcon 링크 2010.07.04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직접 찾아가 보고 싶은 이야기가 담긴 곳이네요 ^^; 멋집니다.

  2. Favicon of https://eiriya.com BlogIcon 꽁꽁얼어버린ㅇㅐㄹㅣ 2010.07.05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묘지는 대낮에 가도 쵸큼을 무서운데...
    꽃이나 비석이 아닌, 조각이 누워있다면,
    넋놓고 있다가 식겁할듯 @.@

  3. Favicon of https://jinstale.tistory.com BlogIcon HINARI 2010.07.06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 말씀처럼 저녁에 보면 조금 무서울듯 ㅎㅎ

  4. Favicon of http://5bama.tistory.com BlogIcon LeeJinSu 2010.07.06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되게 가보고 싶네요...

  5. Favicon of https://polarbearbank.tistory.com BlogIcon ☆북극곰☆ 2010.10.15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경우는 처음 보네요. 독특한 이야기이면서 가슴이 살짝 찡하려고 하면서도
    약간 섬뜩한 느낌도 들고.. 여하튼 복잡한 기분이 들것 같아요. 직접 가서 본다면.....

  6. Favicon of https://cafehigh.tistory.com BlogIcon 브라질산토스 2010.10.24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벽을 허물기 위한 노력이라, 글을 사랑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멋진 말인데요?ㅎㅎ

    • Favicon of https://centell.tistory.com BlogIcon 센텔 2010.10.25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칭찬 감사합니다 :)
      결국 확실하게 조사하지 못한 이야기이지만, 이야기의 출원을 찾아내며 알게된 그들의 이야기들은 정말 아름다워요. 이게 현실에서 일어난 진짜 이야기라 더더욱그렇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