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에서 이런 트윗을 발견했다.

@multikorean 목적없는삶 RT @deokhee 얼마 전 한 외고생이 제 엄마에게 유서를 남기고 베란다에서 투신했다. 유서는 단 네 글자였다. “이제 됐어?” 엄마가 요구하던 성적에 도달한 직후였다. - 김규항, 한겨레

찾아보니 이 트윗의 원문이 되었을 글은 이것.

올라온지 한 시간밖에 되지 않은 기사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429409.html


실제로, 예전에 친구중에도 이런 이야기를 했던 친구가 있었다. 전교 1등을 찍으면 '이제 만족하십니까'라는 쪽지를 남겨놓고 자살해볼까, 하는 농담. 녀석은 성적이 좋은 편이었다. 하지만 정말로 공부를 싫어했다. 아니, 지금 이 나라에서 '공부'라고 부르는 그 행위인 시험 준비를 싫어했다.

배워도 전혀 즐겁지 않은 그걸 싫어했고, 그걸 강요하는 학교와 부모님을 미워했고, 이런 문제가 특히 심한 나라라는 점에서 한국을 싫어했다.

크면 무조건 이민을 갈거라고 했다. 자식들에게까지 이런 미친짓을 계속하게 할 수는 없다며.

..

화가난다.

진짜 짜증난다.

이런 사건을 보고 '말도 안된다'라는 생각보다 '과연' 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게 한 현실에 대해 분노한다.

사라져간 그 아이.. 그 아이에게 '네가 약한 탓'이라고 비난할 사람도 있을거다.

하지만, 우리의 학교는 스스로 일어설 철학을 가르치지 않는 곳이다. 참 스승을 '운 좋게' 만나거나 스스로 버틸 의지는 스스로 책을 펴 읽지 않는 한 절대로 배울 수 없다.


그 아이가 죽기 위해 했던 그 공부는, 이 곳에서 우리에게 강요한 그짓은, 내가 어릴때 들었던, 동경하고 사랑했던 '공부'가 아니다.

그건 '공부'가 아니다..


이 사건은, 농담이 아닌. 정말로 일어난 우리가 사는 곳의 이야기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zasulich.tistory.com BlogIcon 자수리치 2010.07.10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등학교, 대학교시절까지 공부만 잘하면 모든게 잘 풀릴거란 착각에 산적이 있네요.
    왜 부모들은 자신이 경험했으면서도 자식에게 똑같은 일을 되풀이하게 하는지...
    지금 울 아들 7살인데, 주위에서 한글 모른다고 난리쳐도 아직은 흔들리지 않는데,
    언제까지 이런 맘으로 버틸 수 있을 지 저도 조바심이 쫌 나긴 합니다.^^

    • Favicon of https://centell.tistory.com BlogIcon 센텔 2010.07.10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스스로 책을 들어 즐겁게 읽을 수만 있다면, 어떤 상황에서라도 스스로 자신이 할 일을 찾아서 훌륭하게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부모님께서 아이에게 해줄 이야기는 어떤것을 수행해 내길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그 일이 즐겁다는걸 알려주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읽고 생각하는 일이 즐겁다는 것을 알게 되면 알아서 하겠지요 :D

  2.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0.07.19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가슴이 아파요......
    죽는 결심하고 실행하는 것도 보통일이 아니었을텐데...
    그 상황까지 몰아가는 현실은 얼마나 무서운 것이었을까요....

  3. Favicon of https://sejin90.tistory.com BlogIcon 이세진 2010.07.19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 그 어머니의 마음은 어땠을까...
    감히 생각해보기도 힘들군요... 휴.

    • Favicon of https://centell.tistory.com BlogIcon 센텔 2010.07.21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표현 방법이 잘못된 것이긴 하지만, 어머니 역시 아이를 사랑하는 맘은 다른이들과 같았을텐데..
      아이뿐 아니라 어머니들을 불안하게 하고 욕심을 가지게 하는 사회도 정말.. 가장 마음아픈 사람은 이 아이의 어머니이겠지요..

  4. 2011.10.05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centell.tistory.com BlogIcon 센텔 2011.10.06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그래도 대화를 할 수 있게되서 정말 다행이에요. 함께 이야기 나누고, 함께 고민해봐요. 저..저도 잘 모르지만 ㅠ_ㅠ 좀 더, 살아서. 보고싶은 것, 만나고 싶은 것, 알고 싶은 것들을 찾아보아요! 분명, 더 있을거에요. 좀 더.